꽁벳 - 스포츠뉴스

최신 스포츠뉴스 및 소식

스포츠뉴스

SON '기도 세리머니' 영국 현지 반응 “이 남자를 싫어할 사람은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11-08 03:01 조회131회

본문

df28866443cd0fe568d8beb8d7ed2c39_1573149653_354.jpg



 "훌륭한 선수이자 인간적으로는 더 훌륭하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그간 마음을 고생을 털어내고 날아올랐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멀티골과 함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 기록을 새롭게 쓰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많은 사람의 시선이 손흥민을 향했다. 지난 4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에버턴과 경기 도중 안드레 고메스의 큰 부상과 연관돼 상당한 충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심리 치료가 필요하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면서 경기 출전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손흥민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경기를 준비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 손흥민의 왼발이 번뜩였다.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122호. 차범근 전 감독의 한국인 최다골 기록을 깨뜨리는 순간이었지만 손흥민은 차분했다. 카메라 앞으로 다가와 두 손을 모은 채 고개를 숙였다. 개인적인 기쁨보다 고메스에 대한 미안함이 더 컸다.


손흥민의 세리머니에 외신과 팬들도 감탄했다. ‘더선’은 “손흥민이 고메스에게 골을 바쳤다”라고 전했고 ‘BBC’는 “세리머니 대신 고개를 숙이고 두 손을 모았다”라고 전했다.


‘풋볼바이블’은 “손흥민이 득점 뒤 두 손을 들어 고메스에게 사과했다. 멋진 제스처다. 존경스럽다”라고 말했고 ‘기브미스포츠’는 “첫 득점 뒤 카메라 앞에서 고메스에게 사과했다. 이 남자를 싫어할 사람은 없다”라며 손흥민의 인품에 박수를 보냈다. 토트넘의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스퍼스웹’도 “감동적인 세리머니였다. 대단한 선수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해외 팬들도 손흥민의 세리머니에 “훌륭한 선수이자 인간적으로는 더 훌륭하다”, “손흥민은 보석이다. 그의 심장은 24K 금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고메스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전폭적인 응원을 보내줘 고맙다”라며 성공적인 복귀를 위해 힘을 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링크 :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39&aid=0002122353


꽁머니 가입머니 토토사이트 메이저사이트 꽁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