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벳 - 스포츠뉴스

최신 스포츠뉴스 및 소식

스포츠뉴스

'골대 2번 강타' 손흥민 가장 위협적…리버풀 홈 팬 '야유 세례'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10-28 14:52 조회197회

본문

d0e6a2d403f8d1ce2db255111fd3378d_1572241920_3761.jpg


리버풀 원정에서 골대를 두 차례나 강타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남다른 존재감을 보였다. 그래서인지 손흥민은 이날 리버풀 홈 팬으로부터 야유를 가장 많이 받은 토트넘 선수였다.


토트넘은 28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0라운드 리버풀 원정 경기에서 1-2로 졌다. 전반 1분 만에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달려든 해리 케인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경기 내내 밀렸고, 연이어 실점했다.


손흥민은 4-3-3 포메이션에서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했다. 리버풀의 홈구장 안필드에서 원정 팀 토트넘의 손흥민 이름이 호명되자 야유가 터졌다. 리버풀을 상대로 늘 까다로웠던 공격수였기 때문에 야유는 충분히 예상됐다.


리버풀 팬들의 야유의 이유를 증명하기라도 한듯 그의 존재감은 불과 전반전 1분 만에 나왔다. 역습 상황에서 아크 왼쪽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이 파비뉴와 죠르지오 베이날둠을 제치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리버풀의 센터백 데얀 로브렌이 무리해서 머리로 막는다는 게 굴절돼 골대를 강타했고, 달려든 케인이 머리로 잘 돌렸다. 알리송 리버풀 골키퍼가 번쩍 뛰었지만, 이미 골망을 흔들었다.


원정에서 역습 축구를 구사하려던 토트넘이 전반 이른 시점에 선제골도 넣자 더 수비적으로 뛰었다. 수비 상황에서도 손흥민은 열심히 뛰었다.


손흥민은 전반 9분 모하메드 살라와 볼 경쟁 대결에서 이겨 스로인을 만들었다. 전반 13분엔 리버풀의 패스 기점 파비뉴를 압박해 백패스를 유발했다.


전반 21분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가장 신뢰하는 역습 핵심 선수라는 것을 증명하듯, 케인의 헤더 패스를 받아 리버풀 문전까지 위협적인 돌파를 시도했다. 손흥민의 슈팅은 알렉산더-아놀드 몸에 걸렸지만 리버풀을 위협하기엔 충분했다.


전반전 팽팽한 상황, 손흥민은 리버풀의 세트피스를 지연하는 등의 신경전도 열심히 했다. 위협적인 선수가 지연 플레이를 하자 리버풀 홈 팬들의 야유가 연이어 터졌다.


손흥민은 후반 3분 파울로 가차니가 골키퍼의 롱패스를 받아 알리송 골키퍼까지 제치고 왼발로 슈팅했다. 골포스트를 강타했다. 손흥민이 크게 아쉬움을 드러냈고, 반대로 안필드는 안도의 함숨을 내쉬었다.


이날 리버풀의 골대를 두 번이나 때린 손흥민은 리버풀 홈팬들에게 가장 위협적인 선수였을 것이다. 리버풀의 안필드는 열기가 뜨거웠고, 동점 골과 역전 골이 터지면서 리버풀 서포터스는 "We are champion champion in Europ"이라며 '유럽 챔피언'임을 과시했다. 이런 여유 전까지는 야유하며 손흥민을 가장 경계했던 리버풀 홈 팬들이었다.


링크 :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77&aid=0000215225


꽁머니 가입머니 토토사이트 메이저사이트 꽁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