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벳 - 스포츠뉴스

최신 스포츠뉴스 및 소식

스포츠뉴스

'괴물 신예' 홀란 "솔샤르, 날 영입해요"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12-15 19:30 조회177회

본문

5ab3d1aa5a21d0564641bb26b3433761_1576405828_5354.jpg


엘링 홀란이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자신을 영입하라고 말했다.


잘츠부르크의 스트라이커 홀란은 2019-20시즌 유럽 전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4경기에서 16골을 넣는 폭발력을 발휘한 데다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 6경기에서 8골을 넣는 괴력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그는 리버풀, 나폴리와 치른 홈 앤 어웨이 4경기에서도 4골을 넣었다. 빅리그 팀들을 상대로도 자신이 통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홀란을 향해 관심을 쏟는 팀들은 많다. 하지만 그의 에이전트인 미노 라이올라는 쉽게 미래를 결정하지 않고 모든 선택지를 열어둔 상태다.


거취를 두고 많은 관심이 쏠린다. 여러 행선지가 거론되는 가운데 맨유행이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미러'에 따르면 홀란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맨유와 게약하고 싶다고 밝혔다.


동시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시 홀란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홀란은 이미 맨유의 캐링턴 훈련장을 방문한 바 있으며, 솔샤르의 '리빌딩'에 참가하길 바라고 있다. 솔샤르 감독 역시 홀란과 같은 노르웨이 국적이다. 더구나 맨유 공격진의 주축인 마커스 래시포드와 앙토니 마시알 모두 측면 성향을 갖춘 선수들이다. 정통 중앙 스트라이커로 꼽히는 홀란의 영입으로 시너지가 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맨유는 현재 가능하다면 홀란을 1월 이적 시장에서 영입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도르트문트, 유벤투스의 관심 속에서 그들보다 많은 금액을 지불하는 것도 불사할 계획이다.


또 하나의 변수는 RB라이프치히다. 라이프치히는 잘츠부르크와 같은 레드불 그룹 소속이다. 두 구단의 연결고리 때문에 홀란의 행선지가 독일이 될 가능성도 있다.


홀란은 지난주 도르트문트와 RB라이프치히 훈련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링크 :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77&aid=0000223183


꽁머니 가입머니 토토사이트 메이저사이트 꽁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