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벳 - 스포츠뉴스

최신 스포츠뉴스 및 소식

스포츠뉴스

5명 두 자릿수 득점...현대건설, 도로공사 제압 '2위 탈환'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12-01 20:52 조회135회

본문

7e6f3ca123cb51a17996e977327b9722_1575201152_0463.jpg


현대건설이 3라운드 출발을 기분 좋게 했다.


현대건설은 1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의 3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7 23-25 25-21 25-15)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승점 3점을 챙기면서 8승 3패 승점 22점으로 흥국생명(6승 5패 승점 20점)을 제치고 2위로 올랐다. 도로공사는 연승 기세를 잇지 못하고 시즌 8패(3승 승점 11점) 째를 당했다.


1세트 초반 팽팽하게 전개됐다. 결국 헤일리가 해결사가 됐다. 12-10에서 헤일리가 서브 득점을 올린 뒤 백어택 득점까지 올리면서 14-10으로 빠르게 점수를 벌렸다. 여기에 황민경의 서브 에이스로 완벽하게 흐름을 잡은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서브 득점으로 1세트를 25-17로 잡았다.


2세트 역시 양 팀 모두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현대건설이 헤일리와 양효진을 고루 섞어 공격을 전개한 반면,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펄펄 날았다. 박정아는 2세트에만 10득점을 기록하는 화력을 과시하면서 현대건설을 괴롭혔다. 여기에 전새얀도 6득점, 공격성공률 66.67%으로 힘을 보탰고, 결국 도로공사가 25-23으로 2세트 승리를 따냈다.


3세트 초반 현대건설이 고예림의 블로킹과 상대 공격 범실로 두 점 차 리드르 잡았다. 이후 현대건설의 2~3 리드로 랠리가 진행됐고, 헤일리, 황민경, 정지윤이 고른 득점을 속 현대건설이 25-21로 3세트를 잡았다.


4세트 블로킹이 희비를 갈랐다. 12-10에서 헤일리가 박정아의 퀵오픈을 블로킹하며 현대건설이 승기를 잡아갔고, 19-13에서 양효진이 연달아 블로킹 두 개를 성공시키며 쐐기를 박았다. 여기에 헤일리의 서브 에이스까지 터졌고, 결국 현대건설이 4세트 승리와 함께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날 현대건설은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고른 공격력을 뽐냈다. 헤일리가 18득점으로 활약했고, 양효진 15득점, 정지윤과 고예림이 각각 14득점, 황민경이 12득점을 기록했다.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25득점, 전새얀이 17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패배에 아쉬움을 삼켰다./


링크 :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9&aid=0004128684


꽁머니 가입머니 토토사이트 메이저사이트 꽁벳